현재위치 : HOME > 주변여행    
1980년 5월에 지정 공고된 도립공원이며 오대산(569m),월성봉(649m), 비랑산(555m), 태고사 계곡의 갓바위,고깔바위,선녀폭포 등 신선경을 이루고 있고 봉마다 기암절벽이요, 돌마다 괴석인 대둔산은 노령산맥의 북부에 위치하는 곳으로 해발 878m로서 충남 금산,논산시와 전북 완주군 양도 3개 시·군에 걸쳐 있으며 한국 8경의 하나로 산림과 수석의 아름다움과 주봉 천마봉, 거성봉을 비롯한 기암괴석선 송장폭의 웅장함은 옛날부터 시인 묵객의 절찬을 받는 소금강이다.
충남 금산군 진산면과 논산시 벌곡면, 그리고 전북 완주군 운주면의 경계에 있는 해발 878m의 대둔산. 논산시 벌곡면 수락리에 위치한 수락계곡은 다양한 볼거리와 비경을 간직하고 있으면서 최근까지 잘 알려지지 않았던 계곡이다. 대둔산에는 특성있는 계곡들과 비경이 있지만 그동안 접근성에서 수락계곡은 덜 알려진 탓에 오히려 잘 보존된 자연경관이 피서객들에게 시원함을 더해 준다. 삼복 더위에도 냉기가 감감도는 수락계곡은 1km가량 이어진 깎아지른 절벽과 저녁 햇살에 비쳐지는 기암괴석의 절경이 한폭의 산수화를 방불케 한다. 날씨가 아무리 가물어도 물이 마르지 않는 계곡이다.한여름에도 5분이상 앉아있지 못할 정도로 물이 차가운 수락폭포, 그리고 하늘나라 선녀들이 목욕을 하고 춤을 추며 놀다갔다는 선녀폭포, 서해의 일몰 광경이 장관인 낙조대, 맑은 날에는 속리산 문장대와 진안 마이산 등이 한눈에 보이는 마천대 등 수락8경은 빼놓을 수 없는 장관을 자아낸다. 수락리에 음식점과 목욕탕을 겸한 민박과 여관이 다수 있다. 대전 시내에서 30∼40분거리에 있어 대전시민들에겐 도심공원처럼 다가온다.